뒤로가기

사용자 실제 리뷰

  1. ❤️
    고마워요

    챕터 7 듣고 울어버렸네. 고마워 라마마. 내가 날 더 아껴주는 방법을 깨닫게 해준 너 덕분이야.

    미운 콩새
  2. 💪
    힘이 돼요

    이거 꽤 효과가 있구나.

    미운 콩새
  3. 🍀
    도움 돼요

    처음엔 비용때문에 살짝 고민했지만 끝마치고 나니 안 하는 것보단 훨씬 낫다는 생각, 뭐라도 시도해 본 나에게 칭찬해주고 싶어요 마음이 따뜻해졌달까요 고마워 라마마😊

    오늘부터 진디
  4. ❤️
    고마워요

    언제나 땡큐

    미운 콩새
  5. ❤️
    고마워요

    고마워 앞으로 5주간 잘부탁해 라마마❤

    블링블링 밍크
  6. 🍀
    도움 돼요

    나의감정을 알게되서 감사합니다.

    선명한 거미
  7. ❤️
    고마워요

    말할사람이 생긴 비슷한 느낌이 들어서 눈물난다

    1+1은 순록
  8. ❤️
    고마워요

    챕터 1의 과금을 시작하기 이전까지는 아주 좋았어요. 이별을 어떻게 생각하고 돌아봐야할지 인트로 부분에서 라마마가 잘 얘기해주고, 적은 돈이 아닌데도 결제를 고민하다가 결국 한번 해보자 싶도록 만들었지요. 하지만 챕터 1을 시작하고 했던 2번의 타로는 너무 별로였어요. 그 사람과 헤어질때 당시를 생각하며 카드를 뽑으라는 것에서 신중히 카드를 골랐으나, 달 카드가 나오며 그 사람이 히스테리가 있는 사람이라 예민하고 부정적인 기운에 상대방을 지치게 하는 유형이라고 나왔지만 제가 그런 타입이었고 그 사람은 전~혀 그런 타입이 아니었어요. 저를 포용하고 무한대로 이해해주는 착한 사람이었죠. 그래서 첫 타로에서부터 뭔가 집중도가 와장창 깨지게 되서 너무 아쉬웠어요. 과금 이후인데 말이죠,, 그리고 그 다음 그 당시 본인의 마음을 생각하며 고르라고 했던 카드 또한 맞지 않았어요. 악마 카드가 나오며 상대방의 성격보다는 외모를 보았다 했지만 완전히 상대방의 성격을 보고 이어나갈 수 있었던 관계였어요. 타로에서 크게 실망을 하게 되었습니다,, 카드를 다시 뽑게 해주기도 했지만 적합한 결과는 아니었어요. 서비스의 컨셉이나 풀어나가는 방식 자체는 아주 좋다고 생각하는데 타로 카드로 뭔가를 랜덤으로 뽑아서 맞추는 식보다는 1:1코칭이라는 시스템 자체가 아주 기발하다는 생각이 드는데 조금더 심리 상담에 포커싱이 되는 구성을 하시면 어떨까요? 훨씬 더 만족도가 높아질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. 그래도 생각을 정리 할 수 있도록 감정일기를 쓰는 것은 괜찮았던 것 같아요. 좋은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주셔서 감사합니다.

    모모
  9. 💪
    힘이 돼요

    열심히 노력해볼게 정신적으로 건강하고 단단한 사람이 될수 있도록

    깨끗한 복숭아
  10. ❤️
    고마워요

    지난 시간동안 혼란스러운 내 마음과 낮아진 내 자존감을 되찾아줘서 너무 고마워 라마마가 아니었다면 나 아직도 매일 울고있었을지도 몰라 진짜진짜 고마워

    별마늘